중국인이 점령한 제주도에 '이슬람 난민'까지 몰려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무사증 제도'를 실행하는 제주도에 중국인에 이어 '이슬람 난민'까지 대거 몰려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사증 제도는 비자 없이 입국해 30일간 제주에 머무를 수 있는 제도로, 제주도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시행하고 있다.


13일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지난 4월까지 난민 신청자는 369명. 


이 중 종파 갈등으로 3년 넘게 내전을 겪고 있는 중동 예멘 국적을 가진 입국자가 168명, 난민 신청자는 90명에 육박한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일과 5일에도 예멘인이 대거 제주 땅을 밟았다.


이달 2일에는 예멘인 76명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직항 편으로 제주에 한꺼번에 입국했으며, 5일에는 50여명이 에어아시아 편을 타고 입국했다.


이들은 무사증 제도를 이용, 개별 관광객 형식으로 입국 절차를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상당수의 난민 신청자는 불법 취업이 목적인 '가짜 난민'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난민 심사가 수개월에 걸리며 이 기간에 도가 체류할 수 있는 '외국인 등록증'을 발급해 주고 있다는 점이다.


불법 체류를 목적으로 제주 땅을 밟은 이들이 체류를 늘리는 수법으로 악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예멘인들이 체류 목적으로 제주에 온 것으로 의심하고 이들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gettyimagesbabk


한편 지난달 제주에서는 중국인 불법 체류자가 같은 불법 체류 중국인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취업을 알선하던 중국인 사장이 알선료를 돌려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동포를 살해한 것이다.


이처럼 제주에서 불법 체류자 범죄가 늘고 있어 무사증 제도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