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하와이에서 특정 '선크림' 바르는 행위 금지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전한빛 기자 = 이제 미국 하와이로 여행 떠나기 전, 선크림 성분을 꼼꼼히 확인해야겠다.


미국 하와이주가 해양보호를 위해 유해물질이 들어간 자외선 차단제 판매를 법으로 금지한다.


지난 2일(현지 시간) 미국 CNN 뉴스에 따르면 하와이주 의회가 의사의 처방 없이 '옥시벤존(Oxybenzone)'과 '옥티노세이트(Octinoxate)'가 포함된 선크림의 판매, 유통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선블록에 포함된 화학성분들이 해양생태계에 유해한 영향을 미쳐 산호초를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


2015년 국제 학술지 '환경오염과 기술 아카이브'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전세계 해변가에서 매년 1만 40,000톤(t)의 선크림이 산호초 해역으로 배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비영리 과학 단체 Haereticus Environmental Laboratory의 연구에서도 선크림의 특정 화학 물질이 하와이의 해양 환경에 심각한 손상을 입힌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이 유해물질이 어린 산호에 스며 들어서 백화현상을 초래한다고 설명했다.


백화현상은 해수 온도를 상승시켜 산호에서 자라는 조류를 죽이고 산호를 희게 만들면서 일어난다. 결국 산호초 조직은 하얗게 변하며 본체에서 떨어져 나간다. 


인사이트(좌)gettyimagesbank (우)gettyimages


이 법안은 하와이주 데이비드 이게(David Ige) 주지사의 서명을 받게 되면 2021년 1월 1일부터 공식 시행된다.


하와이주 윌 에스페로(Will Espero)상원 의원은 "해양 환경을 보호하고 지켜야 한다"며 "이 정도 수준의 조치가 통과된 것은 전국에서 하와이가 최초"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와이주 육지·천연자원국(DNLR)은 하와이 일부 바다에서 옥시벤존 농도가 산호초 안전치의 30배를 웃돈다고 보고한 바 있다.


특히 마우이 해변에서 서식하는 산호초는 이미 상당수 탈색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