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 복 많이 받으셔유"…16살 농부 한태웅 군이 올린 설인사 (영상)

인사이트YouTube '스노우 카메라 (SNOW Camera)'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소년 농부 한태웅 군이 누리꾼들에게 설날 인사를 남겼다.


지난 12일 휴대폰 카메라 애플리케이션 '스노우 카메라'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한태웅 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태웅 군은 하트가 뿅뿅 샘솟는 스노우 카메라 효과를 사용한 채로 설날 인사를 남기고 있다.


태웅 군은 "구정이 며칠 안 남았습니다"라며 운을 떼더니 "구정 때는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하시고, 추우신데 감기들 조심허시고"라며 시골집 할아버지가 할 법한 덕담을 늘어놓았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셔유"라고 덧붙이며 설날 인사를 끝마쳤다.


인사이트YouTube '스노우 카메라 (SNOW Camera)'


카메라 앞이라서 평소보다 사투리를 적게 쓰는 모습이었지만 구수한 말투는 여전했다.


이후 장면이 전환됐다. 어느새 외양간 안에 선 태웅 군은 흘러나오는 최신 인기곡 '모모랜드-뿜뿜'에 맞춰 어깨를 들썩이며 스텝을 밟기 시작했다.


트로트를 선호한다고 알려진 태웅 군은 최신 아이돌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면서도 딱 그다운 장소선택과 동네 어르신 같은 몸짓으로 보는 이에 유쾌함을 선사했다.


인생 2회차를 사는 것만 같은 태웅 군의 설날 인사에 누리꾼은 "순간 세뱃돈 달라고 할 뻔했다"며 웃음을 그치지 못했다.


올해 16살이 된 소년 농부 한태웅 군은 지난해 9월 방송된 KBS 2TV '인간극장'을 통해 자신의 사연을 소개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스노우 카메라 (SNOW Camera)'


2003년생 태웅 군은 시골 조부모 댁에서 농사일을 도우며 농부의 꿈을 키우고 있는 중학생이다.


태웅 군의 이야기는 방송한 지 4개월이 지난 최근 뒤늦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뜨겁게 달구며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16살짜리 손주가 있을법한 말투를 쓰면서 정작 본인이 16살인 중학생 태웅 군의 말투가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왔다는 반응이다.


맞벌이하시는 부모님을 대신해 시골에서 할아버지 손에 자란 태웅 군은 말투와 더불어 농사일을 자연스레 체득했고, 그렇게 농부를 꿈꾸게 됐다고 알려졌다.


또래 친구들과는 조금 다른 말투로 조금 다른 꿈을 꾸고 있는 소년 농부 태웅 군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YouTube '스노우 카메라 (SNOW Camera)'


구수한 할아버지 말투로 누리꾼 '입덕'시킨 16살 농부 명장면 6할아버지 말투와 정감넘치는 사투리로 사랑받는 16살 농부 태웅이가 보여준 명장면을 모아봤다.


인스타에서도 '할아버지 말투' 폴폴 풍기는 16살 농부 일상 사진구수한 사투리로 많은 누리꾼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16세 소년 농부의 일상 모습을 소개한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