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감사해야 한다"는 망언한 美 NBC 해설자, 스타벅스 이사였다

인사이트gettyimage kore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미화하는 망언으로 NBC에서 해고된 해설자의 관련 정보가 공개되며 그를 향한 비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즈는 미국 올림픽방송 주관사인 NBC에서 해설위원을 맡았던 조슈아 쿠퍼 라모(Joshua Cooper Ramo)가 개회식 해설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해고당했으나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대응해 한국인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라모는 개회식 중계 해설자로 나섰다가 적절하지 못한 발언으로 전 세계적인 논란을 샀다. 


라모는 일본 선수단 입장 당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됐다고 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의 일본의 한국 식민지 지배 미화 발언은 NBC방송을 타고 미국 전역에 그대로 방송됐다. 


이후 한국인뿐만 아니라 타국민까지 망언이라고 비판하며 온·오프라인상으로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더불어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도 공식적으로 항의했고, NBC방송은 결국 지난 11일 공식 사과 서신을 조직위에 전달하며 라모를 해고조치 취했다고 전했다.


발언 당사자는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대응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급기야 라모의 경력과 관련 정보까지 공개됐는데, 그가 속해있는 기업의 불매운동까지 일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 korea


라모는 현재 스타벅스와 페덱스에서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그는 미국 전 국무장관인 헨리 키신저와 국제컨설팅 기업 키신저 어소시에이츠의 공동 최고 경영자를 맡고 있다.


특히 전 세계 스타벅스 매출 순위 5위인 한국에서 라모가 스타벅스 이사회 일원이라는 점이 부각 되면서 SNS상에서는 불매 운동에 동참 의사를 밝히는 누리꾼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현 상황에 대해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와 통화를 해 본 결과 "현재 미국 본사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라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사실 확인 후에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인, 식민지배 일본 좋아해"…망언 해놓고 한국 접속 차단한 미국 방송사아나운서의 망언으로 거센 비판에 직면한 미국 'NBC'가 한국 접속자를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한국인 일본 식민지배에 감사"…개막식 중계 중 망언한 美 NBC 아나운서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던 NBC 아나운서가 식민지 관련 망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