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식민지배 일본 좋아해"…망언 해놓고 한국 접속 차단한 미국 방송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아나운서의 망언으로 거센 비판에 직면한 미국 'NBC'가 한국 IP 접속을 차단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NBC 측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보낸 서한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지난 9일 NBC 아나운서 조슈아 쿠퍼 라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던 중 망언을 내뱉어 논란을 일으켰다.


일반적으로 올림픽 등의 대회 개회식에서 각 국가의 입장이 시작되면 아나운서는 그 나라에 대해 시청자들에게 정보를 전달한다.


그런데 NBC 아나운서는 이날 일본 선수단의 입장 당시 "일본은 한국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식민 지배했다"면서 "그럼에도 한국인들은 일본이 한국의 경제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 문화·기술·경제적 모델이라고 말한다"고 근거 없는 막말을 쏟아냈다.


인사이트인텔


일본의 지배가 한국의 근대화를 앞당겼다는 이른바 '식민지 근대화론'을 펼친 것이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NBC의 공식 SNS를 통해 거세게 항의했다.


이는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의 여러 누리꾼들도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역사의식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조슈아의 발언에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NBC는 한국 지역에서 올림픽 홍보 계정(nbcolympics) 접속을 차단하는 방법을 택했다.


현재 한국 IP로는 NBC 계정에 접속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VPN 등을 통해 IP 우회한다면 해당 계정에 접속이 가능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다른 국가에서는 별다른 문제 없이 NBC 계정에 접속할 수 있다.


비판 여론이 가라앉지 않자 NBC는 11일 공식 서한을 통해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점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NBC는 IOC에 가장 많은 중계권료(한화 약 1조 122억 원)를 지불하는 올림픽 주관 방송사다.


"모든 한국인 일본 식민지배에 감사"…개막식 중계 중 망언한 美 NBC 아나운서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던 NBC 아나운서가 식민지 관련 망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태권도 선수였던 '근육 통가맨'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사연평창올림픽서 시선을 사로잡았던 '근육 통가맨'이 태권도 선수 출신이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