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와서 文 대통령에게 "서울·부산 소녀상 철거" 요청한 日 아베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에서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일본 매체 NHK와 교도 통신은 아베 총리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은 외교상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이 같은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또 아베 총리는 일본 대사관 앞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움직임을 염두에 두고 문 대통령에게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후 일본 기자들에게 "한·일 합의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문 대통령에게) 명확하고 상세하게 전달했다"며 "한·일 합의는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합의다. 국가와 국가의 약속은 두 나라 관계의 기반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과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핵 문제와 관련해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에게 '이러한 현실을 국제사회는 직시해야 한다.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것을 확실히 말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북한이 정책을 변경하도록 압력을 최대한까지 높여갈 필요가 있다"며 "미국과 일본 사이에서 완전하게 일치한 이런 확고한 방침을 문 대통령과도 다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장으로 방남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화의 세부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위원장에게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납치 문제에 관한 일본의 생각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베 총리는 10일 일본 선수단 격려, 아이스하키 일본 여자대표팀 경기 관전 등 일정을 마친 뒤 출국한다.


"아베, 올림픽서 위안부 입장 밝힐 거면 아예 오지 마라!"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이유로 위안부 합의 문제를 논의하려는 아베 총리의 태도를 지적했다.


남의 잔치에 재 뿌리려는 아베, "평창서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할 것"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여기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