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액션 조상' 안톤 오노,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임원으로 재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과거 '한국 쇼트트랙 영웅' 김동성 선수가 손을 썼다는 이른바 '할리우드 액션'을 펼쳐 실격 당하게 한 前 미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아폴로 안톤 오노가 국내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 업체에서 임원으로 재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파이낸셜뉴스는 금융전자공시시스템의 자료를 인용해 안톤 오노가 '포스링크'라는 코스닥 상장사에서 등기 이사로 근무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상근 이사인 오노의 업무는 신규 사업 및 자금 조달이며, 지난해 3월말부터 현재까지 '포스링크'에서 근무 중이다. 임기 만료일은 2020년 3월 말.


인사이트연합뉴스


'포스링크'는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인 써트온의 지분 100%를 보유한 모기업이다.


써트온은 현재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링크를 운영 중이며, 코인링크에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윌튼, H캐쉬, 카르마 등 5종의 가상화폐가 거래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포스링크'는 또한 통신 및 네트워크 솔루션 시스템 용역, 부동산, 유연탄 자원 사업 등도 자체 사업으로 두고 있다. 지난해 3·4분기 기준 누적 매출액은 113억원, 영업 이익은 1억8천만원, 당기순손실은 6,300만원 수준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안톤 오노는 지난 2002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1500m 결선에서 '한국 쇼트트랙 영웅' 김동성 선수를 상대로 할리우드 액션(시뮬레이션)을 펼쳐 '비호감'으로 낙인 찍혔다.


당시 그는 김동성 선수가 경기 중 손을 쓰는 반칙을 했다고 주장했고 이로 인해 김 선수는 실격, 안톤 오노는 금메달을 차지했다.


YouTube '채널i'


후배 오세종 빈소에서 고개 떨구며 눈물 흘린 김동성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선수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진 후배 오세종 빈소를 찾았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동성이 19금 '아재쇼'에 출연한 슬픈 사연세계선수권 6관왕이라는 전설을 만들었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최순실 최측근'들의 제안을 거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