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 (수)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비디오

"보황 화났다"···허락 안 받고 자기 얼굴·이름 쓴 안경 업체에 따진 BJ 보겸 (영상)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인기 BJ 보겸이 자신의 사진을 무단 도용해 광고로 활용한 안경 업체에 화가 났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보겸 TV'에서는 '고소(告訴) 하겠습니다, 변호사 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BJ 보겸은 "무슨 안경을 쓰냐"는 시청자의 질문에 온라인 검색창에 '보겸 안경'을 검색했다.


그는 검색 도중 한 블로그에서 자신의 얼굴이 담긴 사진을 도용해 안경을 홍보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무단 도용된 사진을 본 보겸은 "사진 쓴 것 걸려들었다. '고소각'이다"라며 격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사진 올릴 거면 깔끔한 걸 올리지, 더럽고 기름 낀 (얼굴을 올렸다)"며 더욱 화를 냈다.


보겸은 "고소 가자. 서초구 경찰서로 가자"며 "짜증난다. 나도 돈주고 사는데 이건 너무하다"고 말했다.


자신의 유명세를 이용해 안경을 홍보하는 업체에 직접 연락을 시도한 보겸은 전화가 연결되자마자 "블로그 보고 전화드린다. BJ 보겸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당황한 업체 관계자 A씨에게 보겸은 "제 사진을 상업적으로 잘 이용하시더라고요"라고 웃으며 지적했다.


이에 A씨는 "정말 죄송하다"며 "연락을 드렸는데 답장이 없으셔서 사용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보겸은 "사진 몇 달 동안 쓰셨는데 제가 가면 할인을 해 줄 거냐"고 물었고, A씨는 "오시면 당연히 할인해드리고 챙겨드릴 수 있는 거 다 챙겨드리겠다"고 말하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A씨가 "허락도 없이 써서 죄송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하자 보겸은 "이미 세 달 쓰셨던데 괜찮습니다"라고 말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하루 만에 38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YouTube '보겸 TV'


게임 유튜버 랭킹 '세계 25위' 소식에 동공 지진 일으킨 보겸 (영상)소셜 블레이드에 따르면 '보겸TV'의 조회수는 6,900만을 넘었고, 한 달 동안 25만명의 구독자가 늘었다.


"착불 택배비만 20만원 냈다"…인기 BJ가 3일간 받은 '선물 수준' (영상)인기 유튜버 BJ 보겸이 팬들에게 받은 역대급 선물을 공개하며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