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시설에 화재 난 것 보고 뛰어들어가 환자 수십명 구한 군인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휴가 중이던 국군 장병이 요양 시설에 난 화재 현장에서 수십 명의 환자를 대피시켜 소방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지난 9일 육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30 기계화 보병사단에서 복무 중인 하유성 중사의 사연을 전했다.


하 중사는 지난 연말 휴가 중 우연히 동두천 인근 요양시설에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별다른 보호 장비도 없는 상태였지만 그는 잠시도 망설이지 않고 화재가 발생한 건물로 뛰어들어갔다.


인사이트화재 / gettyimagesbank


이어 자욱한 연기를 헤치며 거동이 불편한 환자 수십여 명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하 중사의 빠른 대처 덕분에 화재는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내지 않고 조기에 진화됐다.


이에 동두천소방서는 최근 하 중사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하 중사는 "생각할 틈도 없이 몸이 먼저 뛰어들어갔다"면서 "또 같은 상황을 마주하더라도 망설임 없이 뛰어들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인사이트화재진압 / gettyimagesbank


한편 지난해 11월에는 부산 태종대에서 발생한 화재를 발견한 육군 장병들이 인근 화장실로 달려가 물을 실어 나르며 화재 진압을 위해 노력한 바 있다.


당시 장병들은 소방대원들이 도착한 뒤에도 소화전 호스를 설치하고 현장까지 안내하는 등 진압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 도와 무거운 짐 들고 역까지 걸어가는 육군 장병무거운 짐을 들고 힘들어하는 할머니를 도와주는 한 육군 장병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중국집에 온 군인 4명에게 남편이 짜장면과 탕수육을 쏜 이유"중국집에서 만난 군인들에게 남편이 저녁을 샀다"는 어느 아내의 이야기가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