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승객이 잠들어 일어나지 않자 성폭행한 택시기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곯아떨어진 승객에게 파렴치한 짓을 한 택시기사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술 취해 잠든 승객을 성폭행한 택시기사가 1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싱가폴에 사는 익명의 21세 여학생은 학교에서 오전 수업을 듣고 친구들과 미식축구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후 여성은 친구들과 새벽 4시 반까지 뒤풀이를 즐긴 뒤 택시를 불러 탔다.


술은 별로 마시지 않았지만 몸이 피곤한 탓인지 여성은 곧 택시 안에서 곯아떨어졌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택시 기사는 여성이 흔들어 깨워도 일어나지 않자 뒷좌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곤 잠에 빠진 여성에게 강제로 키스를 하고 가슴을 만지는 등 성폭행을 일삼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때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든 여성은 눈을 떴고 자신의 허벅지를 더듬고 있는 택시 기사를 발견했다.


여성은 소리를 지르며 택시 기사를 밀쳐낸 뒤 바로 문을 열고 집으로 뛰어들어갔다.


놀란 여성이 울면서 성폭행 사실을 털어놓자 여성의 부모님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택시 기사를 체포했고 이후 재판에 부쳤다.


판사는 "피해자가 의식이 없는 틈을 타 이를 악용했다"며 1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한편 피해 여성은 현재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정신적인 충격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여대생 '성폭행' 대만 택시기사 신상 공개대만을 여행하던 한국인 여성을 성폭행한 현지 택시 투어 기사가 범행을 주도면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女승객 성폭행 실패하자 목졸라 살해한 택시기사…'전과 9범'전 국민의 공분을 샀던 '목포택시 살해사건'의 용의자가 여성 감금 및 폭행 전력이 있는 '전과 9범'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