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503호 박근혜 구치소 생활, 호텔 스위트룸 수준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노회찬 의원이 박 전 대통령 구치소 생활을 두고 "호텔 스위트룸 수준"과 다름없다며 쓴소리를 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 받은 특별한 대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이날 노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그동안 교도소장과의 면담을 열흘에 한 번꼴로 했다고 지적하며 "전국에 4만, 5만에 이르는 재소자 중 아마 구치소장 면담한 사람은 손에 꼽기도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를 통해 왜 면담했냐고 물어보니 '생활을 지도하기 위해서'라더라. 아니, 미성년자도 아니고 대통령 지낸 사람인데 생활을 잘 못 하겠냐. 말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보통 재소자들은 '면담' 자체가 어렵다. 변호사를 접견해도 항상 교도관이 옆을 지킨다. 혹시 휴대폰을 빌려줘 외부인과 통화를 하는 등의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노 의원이 박 전 대통령과 구치소장의 잦은 면담에 문제를 제기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노 의원은 "면담하는 명목 하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지 않냐. 방에서 한 두시간 쉬고 나와버리고, 옆에 전화기가 있고. 온갖 의혹이 일어날 수 있는 이런 일을 왜 하느냐"고 전했다.


아울러 변호사 접견도 하루에 한 건 이상 했는데, 변호사 접견이라기보다 징역을 편하게 보내는 시간 관리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노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지내고 있는 독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은 3.2평 규모의 독방에서 생활하고 있다. 실내에는 선반, TV, 옷걸이, 선풍기 등이 비치돼 있다.


노 의원은 "일부 재소자는 신문지 두 장 반 크기인 0.3평 공간에 자는데 (박 전 대통령은) 호텔로 따지면 스위트룸에 지내고 있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이 소설 '대망'을 읽고 있고 정치적 역할을 구상하고 있다는 동아일보 보도와 관련, 노 의원은 "대망이라는게 제가 듣기엔 '크게 망했다'인데, 크게 망한 분이 뭐 다시 그런 생각을 가지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오는 16일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만기 되면서 이를 연장할지를 두고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추가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17일 0시를 기점으로 6개월 더 구치소에서 생활해야 한다.


현재 검찰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수사와 재판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왔으며, 고의적인 재판지연을 시도한 점을 들어 '원활한' 재판을 위해 구속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신속한 재판을 받을 권리와 자유로운 방어권 행사의 보장이라는 형사소송법의 기본 원리에 어긋난다고 반박하고 나선 상태다. 


찬반다툼이 뜨거운 상황에서 법원은 '증거인멸' 등을 고려해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구속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무죄' 판결 받고 '정치 복귀'할 꿈 꾸고 있다"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일본 전국시대를 다룬 장편소설 '대망'을 열독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박근혜 정부가 아르헨티나에 있는 한국땅 9만평 공짜로 넘겼다"아르헨티나 영토 내에 있던 대한민국의 국유지 9만평이 허무하게 불법 점유하던 현지 주민 손으로 넘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