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부탄가스 20통' 흡입 후 담배 피우다가 집 폭파시킨 청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이틀 동안 부탄가스 20통을 흡입하고 담배를 피우려다 폭발 사고를 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및 실화 혐의로 최모(21)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전날 오후 1시 17분쯤 광주 서구 쌍촌동 한 원룸에서 흡입하던 부탄가스가 남아있는 가운데 라이터를 켜 폭발 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폭발의 충격으로 원룸 출입문과 유리창, 에어컨, 천장 일부가 파손됐으나 다행히 불은 나지 않아 최씨와 다른 세입자 모두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최씨는 폭발 사고 2시간 전까지 이틀간 부탄가스 20통을 흡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최씨는 소방당국의 조사가 시작되자 비어있는 부탄가스 통을 가방에 넣고 몰래 현장을 빠져나오려 했으나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에게 덜미가 잡혔다. 


최씨는 과거 비슷한 사고를 낸 전력이 있으며 사고 후 병원에서 정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석 연휴 홀로 집보던 7살 꼬마, 화재로 사망서울 구로구의 한 다가구 주택 실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7세 아이가 사망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