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이명박 계좌로 BBK 주식 매입 대금 50억원 송금…"검찰이 은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최대 쟁점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 논란에 다시 불을 지필 자료가 새롭게 확인됐다.


12일 CBS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 논란 당시 발표된 검찰의 수사 결과와는 다르게 이 전 대통령에게 50억여원이 입금됐다는 자료가 있음에도 누락됐던 사실이 확인됐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실이 공개한 '수사 보고 은행 입·출금 2천만원 이상 거래 명세 첨부 보고'에는 지난 2001년 2월 28일 김경준의 LKe뱅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로 49억 9,999만 5천원을 송금한 기록이 남아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은 지난 2007년 당시 중간수사발표를 통해 "BBK는 김씨가 1999년 4월 자본금 5천만원으로 해외에 단독 설립했다"며 "이후 e 캐피털에서 30억원을 투자받은 뒤 2001년 1월까지 지분 98.4%를 모두 매입한 1인 회사"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수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주 여부를 판단하는 핵심 자료는 김씨 측이 제시한 이면계약서였다.


해당 계약서에는 매수인(구매자)이 'LKe뱅크 대표이사 김경준'으로, 매도인(판매자)은 '이명박'으로 되어 있다.


개인 이명박이 법인 LKe뱅크에 BBK의 주식을 팔았다는 내용인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검찰은 50억원 대 주식을 매매하는 중요 계약서에 이 전 대통령의 서명과 간인이 없는 등 형식 면에서 허술하다는 이유를 들어 이면계약서가 가짜로 작성된 것으로 판단했다.


또 이면계약서에 적힌 날짜인 2000년 2월 21일 BBK의 주식은 e캐피털이 60만 주(99.99%), 김경준이 1만 주를 보유했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BBK주식을 보유했다는 주장은 성립되지 않는다고 봤다.


이에 대해 김씨는 이면계약서에 적힌 날짜와 송금 시점이 다른 것은 이면계약 작성 시점인 2001년 3월보다 계약 날짜를 1년 앞당기기로 합의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검찰은 그동안 "LKe뱅크에서 이 후보에게 그 돈이 지불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혀 왔는데,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송금 기록은 검찰 발표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증거다.


이에 따라 검찰이 "고의적으로 (송금 기록을) 누락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송금 내역을 포함한 첨부 보고가 작성된 시점은 2007년 12월 4일이었다. 수사 결과 중간 발표는 다음 날인 5일로 예정되어 있었다.


이러한 정황에 일각에서는 검찰이 첨부 보고는 보지도 않은 채 결과를 발표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만약 첨부 보고를 봤는데도 발표하지 않았다면 자료 은폐는 물론 결과를 미리 정해놓은 채 수사를 했다는 의혹도 불거질 수 있다.


특히 LKe뱅크에서 이 전 대통령으로 50억여원이 송금된 내역이 공개됐다면 이 전 대통령이 무혐의 처리를 받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여 이번 증거는 정치권에 상당한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김경준 전 BBK 대표 / 연합뉴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이미 대법원 판결까지 난 사안"이라며 "지금 와서 무슨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새로 공개된 송금 내역은) 당시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증거"라면서 "적폐청산기구 등을 통해 당시 수사기록 전체를 재검증해 부실 수사나 자료 은폐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이명박 전 대통령 '의혹' 파헤친다국내 대표적인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추적한다고 천명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