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이 미친X아" 자기 머리 '땜빵'낸 헨리에 폭풍 버럭한 기안84 (영상)

인사이트

MBC '나혼자 산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나혼자 산다' 헨리가 제대로 사고를 쳤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기안84가 태국에서 만나 모처럼 휴가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가 있는 숙소까지 찾아온 헨리는 덥수룩한 기안84의 머리를 보더니 "더러운 쥐" 같다고 놀렸다.


인사이트MBC '나혼자 산다' 


이에 기안84는 헨리에게 머리카락을 다듬어달라고 부탁하며 가위를 건넸다.


손에 가위를 쥔 헨리는 덜덜 떨며 조심스럽게 기안84의 머리를 잘라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혼자 산다' 


한올 한올 신중하게 자르던 그때 갑자기 '후두둑'하며 머리카락이 한가득 잘려나가는 소리가 들렸다.


아니나 다를까. 기안84의 뒤통수에는 커다란 '땜빵'이 생기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혼자 산다' 


깜짝 놀란 기안84는 "야 이 미친X아"라며 헨리에게 버럭 소리를 질렀고 헨리도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기안84의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인사이트MBC '나혼자 산다' 


자신을 믿고 맡겨보라며 큰소리치던 헨리는 결국 기안84의 구레나룻에까지 '땜빵'을 내고서야 가위질을 멈췄다.


자신의 처참한 머리칼을 보며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기안84와 이를 해맑은 표정으로 지켜보는 개구쟁이 헨리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Naver TV '나혼자 산다' 


"3시간 남겨두고···" 손에 땀 쥐게 하는 기안84의 웹툰 마감 순간기안84가 웹툰을 마감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