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람들

하수구서 죽어가던 '아기 길냥이' 구한 뒤 '집사'되기로 한 경찰관

인사이트

경남경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경상남도 창원시의 한 경찰관이 엄마를 잃고 죽어가던 아기 길양이를 구조한 뒤 '집사'가 되기로 했다.


10일 경남경찰 측은 지난 6월 하수구에서 구조된 아기 길냥이 '코난'이 동물보호소로 가기 전 좋은 주인을 만났다고 전했다.


코난을 입양한 사람은 다름 아닌 코난을 하수구에서 구출한 창원서부경찰서 동읍파출소 소속 진시훈 경장.


원래 진 경장은 "살려달라"고 힘겹게 울고 있던 코난을 유기동물 보호소에 보낼 생각이었다.


인사이트경남경찰


하지만 진 경장은 "새끼 길냥이들은 '안락사 대상'이다"라는 유기동물 보호소 측의 이야기에 차마 보내지 못했다.


이미 고양이 2마리의 집사였던 진 경장은 고민 끝에 코난을 입양, 지극정성으로 지금까지 돌봐주고 있다.


다행히 코난도 진 경장의 간호 덕에 건강을 되찾은 상태다.


코난은 귀여운 애교를 무기로 김 경장을 졸졸 따라다니며 공부를 방해하는 등 요즘은 장난도 많이 친다.


인사이트경남경찰


진 경장은 코난의 행동이 짓궂을 때도 있는데도, 그의 행동이 예쁘기만 한지 짜증 한번 내지 않는다.


진 경장의 눈에는 자신의 집에서 적응을 잘 하고 있는 코난이 마냥 대견하게 보이는 듯하다.


그는 "코난이 힘든 일을 겪은 만큼 앞으로 행복한 추억만 만들어 주고 싶다"며 '새 집사'로서의 당찬(?) 각오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경남경찰


경찰 오빠들이랑 종일 경찰서 지키는 백구 '덕순이'귀여움으로 무장한 채 경남 거제 경찰서를 지키는 강아지 덕순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죽기 직전 구해준 '의경 오빠' 위해 '보초' 서며 은혜 갚는 길냥이 (영상)부산 강서경찰서의 출입문을 든든히 지키고 있는 길양이 '몰랑이'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