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2017년 9월 23일, 행성 충돌로 지구가 '멸망'할 수 있다"

인사이트dailystar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오는 9월 23일 지구와 거대 행성이 충돌해 인류가 멸망할 것이라는 음모론이 제기되며 적잖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는 과학자 데이비드 미드(David Meade)가 주장한 '행성 니비루(Nibiru) 충돌설'에 대해 보도했다.


앞서 데이비드는 지구 멸망론과 관련한 서적 'Planet X - The 2017 Arrival'을 출간하며 이같은 주장을 펼친 바 있다.


그는 '행성 X'라고도 불리는 니비루가 현재 지구 방향으로 빠른 속도로 접근하고 있으며, 2017년 8월 지구와 근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dailystar


이로 인해 강력한 인력이 작용하며 지구에 쓰나미와 지진 등 자연재해가 일어나 인류의 절반이 멸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데이비드는 최근 데일리스타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구 멸망의 날이 다가왔다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바로 오는 9월 23일이 바로 그날이다.


그는 "관측 결과 이번 달 21일, 99년 만에 가장 큰 개기일식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일식으로 태양이 가려지며 지구는 어둠에 잠기고 기온은 급격히 낮아질 것"이라고 의견을 내놓았다.


이어 "이러한 현상들이 행성 충돌의 전조 증상이다. 그로부터 정확히 33일이 지난 9월 23일, 지구는 행성 니비루와 충돌해 완전히 멸망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인사이트dailystar


그러나 데이비드의 주장을 뒷받침해주는 과학적인 근거는 희박하다.


지난 2012년에도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니비루 충돌설'이 제기됐지만 결국 거짓으로 판명됐으며, 데이비드의 주장은 그 연장선에 불과하다.


당시 전 세계적으로 파장을 일으키며 논란이 불거지자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근거 없는 낭설"이라며 일축했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행성 충돌과 관련한 음모론은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있다.


"2017년 10월 행성 충돌로 '지구 멸망'할 수 있다"올 가을 거대 행성이 지구를 덮쳐 지구가 멸망할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