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서울 29 °C
  • 인천 29 °C
  • 춘천 24 °C
  • 강릉 29 °C
  • 수원 29 °C
  • 청주 30 °C
  • 대전 30 °C
  • 전주 30 °C
  • 광주 31 °C
  • 대구 32 °C
  • 부산 32 °C
  • 제주 33 °C
스토리

"제 인생의 마지막 비행입니다"…승객들 울컥하게 만든 기장의 안내 방송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40년 동안 한 항공사에서 안전비행을 책임지던 한 기장이 마지막 비행을 마치고 남긴 멘트에 승객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시아나 기장님의 뜻밖의 고백에 울컥'이라는 제목으로 하나의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하노이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담고 있었다.


그러던 중 비행기가 착륙했고 계류장으로 이동 중에 다른 항공기와 간섭이 있어 비행기가 잠시 멈춰섰다고 했다.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그때 기장님의 마지막 안내 방송이 흘러나왔다.


기장은 "승객 여러분 이 비행기는 방금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인천국제공항에 도착을 했습니다"며 "이 비행이 조종사로서, 저의 인생에서의 마지막 비행이었습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십 대 초반 청년이 약 14년간 공군 전투기를 조종하며 우리 조국의 영공을 지켜왔습니다"며 "이후 약 26년 동안 아시아나 한곳에서 조종사로 근무하여 육십 대 중반의 나이가 되도록 약 40여 년 이상 비행을 했고, 방금 그 비행을 끝마쳤습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기장은 마지막으로 "그동안 승객 여러분을 안전하게 모시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이제서야 고백합니다"고 덧붙였다.


그의 방송을 전해 들은 승객들은 기장님의 마지막을 보답하기 위해 아낌없는 박수를 이어갔다.


A씨는 "덤덤하게 읊조리는 기장님의 말투에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고 전하며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아시아나항공 측 한 관계자는 "명예퇴직을 앞둔 기장님의 마지막 비행이 맞다"며 "이렇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고 밝혔다.


1시간 지연에 화난 승객들 웃게 만든 기장의 '양심 고백'출발이 1시간이나 지연되면서 승객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던 한 비행기.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