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1 (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2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6 °C
  • 전주 7 °C
  • 광주 0 °C
  • 대구 7 °C
  • 부산 8 °C
  • 제주 8 °C
  • 울릉도 9 °C
1시간 지연에 화난 승객들 웃게 만든 기장의 '양심 고백'
1시간 지연에 화난 승객들 웃게 만든 기장의 '양심 고백'
김지현 기자 · 04/21/2017 12:38PM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출발이 1시간이나 지연되면서 승객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던 한 비행기.


그런 승객들을 향한 기상의 '진실된 사과'가 그들의 마음을 풀리게 했다.


21일 YTN 뉴스는 지난 19일 오후 제주에서 김포로 향하는 여객기 안에서 벌어진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당시 해당 비행기는 운항 차질로 인해 이륙이 1시간이나 늦춰졌다. 이에 승객들은 "왜 지연됐냐"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때 마이크를 잡은 기장이 뜻밖의 '양심 고백'을 했다.


그는 "승객들을 좀 더 태우겠다고 220석을 들여왔습니다. 승객 여러분들이 타는 데도 더 오래 걸리고 내리는 데도 오래 걸려 시간을 맞출 수가 없었습니다"라며 탑승이 늦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상황은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저 기장의 잘못입니다. 제가 사과드리겠습니다"며 "저희 항공기는 지금 갈 수 있는 최대 속도로 가고 있습니다"라고 진심 어린 사과까지 덧붙였다.


이 방송은 3분 동안이나 이어졌고, 끝으로 기장은 부하 승무원들도 챙겼다.


기장은 "죄송하다고 외치는 승무원들을 예쁘게 봐주시기 바랍니다. 빠르고 안전하게 모시겠습니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도 형식적인 대응만 하던 항공사와는 달랐던 기장의 '진실된 사과'. 이 사과는 출발 지연에 마음을 졸였던 승객들의 마음을 녹이기에 충분한 '퍼펙트' 사과였다.


한편 한 승객은 해당 기장의 사과에 대해 "원래 기장 방송 같은 건 그냥 형식적인 말만 하는데, 이번 사과는 진정성이 있어서 승객들 모두가 박수를 치고 웃으면서 비행기에 탔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