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하차벨이 계속 울린 이유 (사진)

via 온라인 커뮤니티

대중교통 버스는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다양한 일이 벌어진다.

 

최근 '버스 민폐녀'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면서 화제다.

 

해당 게시글에는 버스 좌석에 앉아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 됐다.

 

버스의 창가 좌석에 앉은 여성은 깊은 잠에 빠져 자신의 머리로 버스 하차벨을 누르고 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내리는 사람은 없는데 하차벨은 계속 눌리고 버스기사 아저씨가 뭔가했겠다", "버스기사 아저씨가 이 사실 알았으면 정말 화났을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또 다른 누리꾼들은 "얼마나 피곤했길래"라며 안타까워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