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구달 “동계올림픽에 5백년 된 산림 훼손 한국, 안타깝다”


 

세계적인 환경 운동가이자 동물학자인 제인 구달 박사가 환경을 무시한 경제개발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에서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느라 500년이나 된 산림을 잘라내는 게 안타깝습니다. 이런 일들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어요."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침팬지의 대모' 제인 구달(80) 박사가 기자들을 만나 무차별 경제개발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영국 출신인 구달 박사는 1960년대부터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침팬지와 함께 지내며 연구활동을 한 것으로 잘 알려진 세계적인 동물학자다. 

 

그는 '제14회 김옥길 기념 강좌'의 일환으로 이날 이화여대를 찾았다.

 

구달 박사는 "사람들은 경제가 어느정도 발전 되서야 환경 보호에 관심을 갖고 반성한다"며 "기후 변화와 환경 파괴를 막는 데 쓰는 돈이야말로 우리의 미래를 위한 매우 중요한 투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들이 의식이나 마음 자세를 바꾸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이 때문에 인간뿐 아니라 다른 동물들이 위대하다는 사실에 도달하기 까지 오랜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구달 박사는 생태와 환경 보전을 위해 우리 일상생활에서 변화가 시작돼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물건을 구입할 때 이 물건이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얼마나 긴 거리를 왔는지, 동물을 학대하며 생산된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본다면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구달 박사의 방한은 이번이 일곱 번째다. 앞서 일본, 중국, 대만, 말레이시아 등 여러 아시아 국가를 찾은 그는 우리나라의 DMZ도 언급하며 관심을 보였다.

 

그는 "많은 중요한 종들이 DMZ에 산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곳을 생태적으로 보전하면 남북이 평화를 이뤄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달 박사는 이어 오후 3시 30분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희망의 씨앗' 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그는 자신에게 희망을 준 인물로 어머니, 유인원 화석 발굴로 유명한 인류학자 루이스 리키, 침팬지 '데이비드 그레이비어드'를 꼽았다.

 

구달 박사는 "데이비드는 침팬지도 도구를 사용한다는 놀라운 발견을 가능하게 한 바로 그 '인물'"이라며 "우리와 동물 사이에는 선명한 '선'이 있는 것이 아니라 정도의 차이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구 역사상 '가장 머리 좋은 동물'은 우리 주변을 이토록 망가뜨리며 살고 있다"며 "우리는 당장 눈앞의 주주총회나 선거만 생각하느라 미래 세대에 끼칠 영향을 생각하는 지혜를 잃어버린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그럼에도 인간의 불굴 의지와 기술력, 자연의 놀라운 회복력 등을 근거로 희망은 여전히 있다고 강조하며 "어린 친구들이 뜻을 갖고 일을 시작하고, 어른들이 귀를 기울여준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대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구달 박사는 "여든의 나이에도 이렇게 열심히 전 세계를 누비는 것은 여전히 산적한 문제가 많기 때문"이라며 "이웃과 동물을 위한 일을 계속하기 위해 앞으로도 저는 책을 쓰고, 영화를 찍고, 세계 각국을 다닐 것이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