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오늘도 콜 수 못 채웠어" 투신 자살한 여고생의 문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장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여고생이 저수지에 투신해 사망하자 '과도한 노동'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월 23일 오후 1시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한 저수지에서 특성화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A(19)양의 시신이 발견됐다.


숨진 A양은 고등학교 졸업에 맞춰 이뤄지는 '취업 연계형' 현장실습으로 지난해 9월 8일부터 전북 전주에 있는 LG유플러스 콜센터에서 근무했다.


그녀는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계약 해지를 방어하는 일명 'SAVE'팀에서 근무했는데, 유가족에 따르면 A양은 3개월간 수습을 마친 뒤부터 안색이 급격히 어두워졌다.


A양의 아버지는 "근로기준법상 고등학생은 하루 7시간 이상 일하지 못하는데 딸은 오후 6시를 넘겨 퇴근하기 일쑤였다. 또 '아빠, 나 오늘도 콜 수 못 채웠어. 늦게 퇴근할 것 같아'라는 문자메시지도 종종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팀장님이랑 직원들이 날 에이스라고 한다'고 자랑하더니 차츰 짜증을 내고 성격이 변했다"며 "죽기 며칠 전에는 '스트레스 받아서 못하겠다'라고 말했고, 회사에도 사표를 낸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먼저 세상을 뜬 딸의 시신을 보고 울며 가슴을 친 어머니는 딸의 마음을 알아주지 못했다며 크게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A양의 어머니는 "서너 번 '엄마 나 회사 그만두며 안 돼?'라고 묻길래 참고 이겨내야 한다고 얘기했었다"며 "자살할 이유가 전혀 없는 아이였는데, 그 때 말했던 게 정말 힘들어서였는데, 나는 새겨듣지 않았다"며 통곡했다.


이어 "나중에 친구들에게 들은 바로는 소비자들에게 심한 말을 들고 몇 시간씩 울기도 했다더라"며 "실적이 나쁘면 남아서 타박도 들은 것 같다"고 말했다.


꽃도 못 피워보고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된 여고생 A양. A양이 숨진 지 40일 남짓 지난 지금, 그녀의 사연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2014년 10월 22일 이 회사 SAVE팀에서 근무하던 여성 B(30)씨도 A양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했기 때문이다. 당시 B씨는 '부당한 노동 착취 및 수당 미지급이 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자살했다.


3년 전 사건과 맞물려 A양의 죽음이 '과도한 노동'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LG유플러스 측은 "과도한 노동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업무 성과가 좋아 칭찬을 많이 들었던 친구였는데 갑작스런 상황이 벌어져 안타깝다"면서 "현장실습생은 의무적으로 사회복지사가 심리상담을 하고 팀장과 개발 면담을 하지만 이상 징후는 없었다"며 A양의 죽음이 직장 스트레스가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어 "SAVE팀이 센터 내에서 업무 강도가 가장 높다는 말이 있다. 팀마다 어려움은 있겠지만 SAVE팀이 가장 힘든 팀은 아니라고 본다"며 "업무 실적이 있기는 하지만 실적을 이유로 질책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끝으로 "3년 전 사건 역시 많은 조사가 있었지만 회사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마무리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현장실습생 사망사건 진상규명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고 A양의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전북민노총 관계자는 "특성화고 현장실습생들은 감정 노동을 감내하고 회사의 부당 노동에 몸부림치고 있다"며 "회사의 부당노동 행위 실태와 현장실습 관리·감독의 문제점을 파헤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