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면류관 쓴 '예수' 코스프레하고 집회 참석한 박사모

인사이트박사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결정이 다가오면서 장외 여론전이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한 남성이 십자가를 진 예수 복장을 하고 맞불 집회에 참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를 중심으로 탄기국(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 주도한 맞불 집회가 열렸다.


많은 보수 단체 회원들이 맞불 집회에 참여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를 외쳤는데 눈길을 끄는 장면이 하나 있었다.


2일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공식 카페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한 남성은 가시면류관을 쓰고 십자가를 진 예수 복장을 하고 맞불 집회에 참석했다.


남성의 복장에 대해 글쓴이는 "가시면류관을 쓴 예수님이 맨발에 십자가를 진 채 고난의 행군에 나타났다. 박 대통령의 부활 징조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박사모


해당 게시물을 본 박사모 회원들도 "남성의 바람처럼 박 대통령이 부활할 것이다. 그렇게 믿는다", "현 시대에 볼 수 없는 순교자다" 등 예수 복장을 한 남성을 극찬했다.


하지만 이런 극찬은 박사모를 비롯한 보수 단체 회원들의 평가였을 뿐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배드림 및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하다하다 안 되니까 종교까지 끌어들인다. 참된 종교인들을 욕되게 하는 멍청한 짓", "완전히 맛이 갔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예수 복장을 하고 집회에 참석한 남성과 이를 사진으로 촬영해 온라인에 공개한 박사모 회원들을 향한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탄기국은 앞서 3ㆍ1절 집회에 50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사이트박사모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