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미녀와 하룻밤 어때요"···외국 여성 고용해 성매매 한 일당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5일 안동경찰서는 외국인 여성(우즈베키스탄)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A씨(33) 등 2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 2명은 스마트폰 채팅앱에 '러시아 여성 오피 출장'이라는 글을 올린 뒤, 실제 연락을 해온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우즈베키스탄 여성(23) 1명을 고용해 구미, 안동, 영주 등에서 성매매를 알선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 2명은 남성들에게 건당 13~20만원씩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채팅앱 에 대한 법적인 처벌권이 마련되지 않아 단속에 어려움이 있지만 지속적인 채팅앱을 모니터링해 성매매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