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철 부정승차 '4만명'…오늘(6일)부터 대대적 단속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서울시와 전철 운영기관이 대대적인 부정승차 합동 단속을 실시한다.


6일 서울시는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2주간 수도권 모든 노선에서 지하철 부정승차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합동단속을 위해 코레일,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등 11개 수도권 전철 운영기관과 손을 잡았다.


'부정승차'란 정당한 승차권을 소지하지 않고 전철을 이용하는 것으로 운임을 아예 지불하지 않고 승차하는 경우, 다른 사람의 할인(또는 우대용) 승차권을 이용하는 경우 어린이 또는 청소년이 아닌 사람이 부정하게 할인권을 발급받아 승차하는 경우 등이다.


시는 지난해 서울지하철 1~9호선에서만 4만 2,848건의 부정승차가 적발돼 약 17억 원의 부가금을 징수했다고 밝혔다.


부정승차로 적발되면 해당 승차구간의 1회권 운임과 그 30배의 부가금을 내야 하며 부정승차의 이력 조회가 가능한 경우, 과거의 부정승차 횟수를 합산해 부가금이 부과된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악성 부정승차자에 대해 형사 고소를 진행했고, 부정승차자는 부가금 외에도 법원으로부터 30만 원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역사 인력 부족 등 현실적인 한계로 부정승차를 근절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우리 모두의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기 위해 정당한 운임을 지불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시민의식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