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상대로 '1년 치' 월세 한꺼번에 내라는 '갑질' 주인

인사이트KBS 뉴스광장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일부 대학가 원룸촌에서 일 년 치 월세를 한꺼번에 내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져 학생들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KBS 뉴스광장은 새 학기를 맞아 방을 구하는 대학생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집주인의 갑질 행태에 대해 보도했다.


전북 익산시에 사는 대학교 2학년 오 모 군은 얼마 전 침대와 책상이 겨우 들어갈 만한 작은 방을 1년 치 계약했다.


인사이트KBS 뉴스광장


문제는 계약서에 1년 치 월세를 한꺼번에 내도록 명시해뒀다는 점이다.


오 군이 실제로 거주하는 기간은 아홉 달 정도였지만 방을 비우는 방학 기간(1,2월) 동안의 월세 역시 울며 겨자 먹기로 모두 내야했다.


인근 다른 원룸들의 사정도 다르지 않았다. 부동산 중개앱에 올라온 방 중 아예 월세가 아닌 '연세' 금액을 제시한 곳도 있었다.


인사이트KBS 뉴스광장


자취방 공급이 상대적으로 적은 일부 지방 대학가에서 '1년 치 월세'를 한꺼번에 내는 것은 업계 관행으로 자리 잡은 상황.


이에 전문가들은 임대차 경험이 적은 대학생들이 상담받을 수 있는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를 지방 곳곳에 설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관련 지자체에서도 대학생들이 피해를 막기 위해 철저히 관리감독 해야 함을 강조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