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축사노예' 만득씨, 48세에 초등학교 입학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의 한 초등학교 입학식에 참석한 고모(48)씨의 얼굴은 사뭇 진지했다.


마흔을 훌쩍 넘긴 나이에 어린이들과 나란히 선 것이 부끄러운 듯 늦깎이 초등학생 고씨는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는 '만득이'라 불리며 19년간 축사에서 강제 노역한 지적장애인이다.


학교 강당에서 열린 입학식 때 국민의례가 진행되자 그는 차렷 자세로 주변만 두리번거렸다.


한 교사가 고씨에게 다가가 그의 오른쪽 손을 왼쪽 가슴에 올려줬다.


이날 고씨와 함께 처음 학교에 온 입학생 19명은 세상 모든 것이 신기한 듯 호기심 가득한 표정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대영 청주 오송초등학교 교장은 힘찬 목소리로 입학 허가 선언문을 읽었다.


강당을 가득 채운 100여명의 학부모와 학교 관계자들은 입학을 축하하며 박수를 쳤다.


이 교장은 "궂은 날씨가 걷히고 햇살이 나면서 입학식을 축하해 주는 것 같다"면서 "여러분 모두 지금까지는 부모님 곁에 '어린아이'였지만, 오늘부터는 이제부터는 씩씩한 '학생'이 됐다"고 말했다.


6학년 학생과 서로 마주 보며 인사하는 '선후배 인사' 시간에 고씨만 한 박자 늦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학교는 이날 입학생 20명에게 학용품을 선물했다.


입학생들은 6학년 언니·오빠들과 2인 1조로 손을 잡고 교실로 이동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1학년 1반 교실에 들어서자 고씨는 어색한 듯 주변을 둘러보고 맨 뒷자리인 자신의 자리를 찾아 앉았다.


책상 위에는 '1학년 1반 20번 고OO'이라고 쓰인 안내 책자와 교과서 8권이 놓여 있었다.


의자에 앉은 고씨는 준비물 등 유의사항을 전달하는 담임 선생님의 말을 주의 깊게 경청했다.


고씨는 사람 좋은 웃음으로 "너무 좋다"며 짧은 입학 소감을 밝혔다.


특수 교사 옥근아(61)씨는 "고씨가 입학하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고씨가 사회 일원으로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최선을 다해 가르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고씨는 입학 동기들과 일반 학급에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는 특수교사가 일주일에 2회 방문하는 '순회 교육' 방식으로 1회 2시간씩 한글과 숫자 개념을 익히는 등 특수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특수 교육과 함께 언어 치료, 장애 완화 프로그램도 함께 이뤄진다.


교육 시간 외에는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인 청주 '희망 일굼터'에서 인테리어 용품을 조립하는 일을 한다.


고씨는 19년간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축사에 끌려가 무임금 강제 노역에 시달리다가 지난해 7월 극적으로 탈출, 가족과 재회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