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서 '염병하네' 특검 청소 아주머니 만난 최순실 반응

인사이트Youtube 'OhmynewsTV',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이 특검 화장실에서 자신에게 돌직구를 날렸던 청소미화원을 보고 제대로 고개를 들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 채널A 뉴스는 "염병하네" 발언으로 유명세를 치른 청소미화원 임애순 씨와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청소미화원 임애순 씨는 지난달 25일 특검에 강제압송되며 "억울하다" 주장한 최순실에게 "염병하네"라고 소리 높여 비판해 전국민적인 지지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임애순 씨는 화장실 청소를 하던 중 최순실을 만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임애순 씨는 "(최순실이) 나를 흘끗 쳐다보니까 나는 이제 뚫어지게 쳐다봤다"며 "그랬더니 바로 고개 숙이고 코를 만지고 (딴청을 부리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최순실 게이트로) 온 국민 고생 안 한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며 "안 그래요? 그런데 마무리됐고 조금 섭섭하다"고 특검 연장이 무산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특검 수사가 끝남에 따라 검찰은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했던 특별수사본부를 다시 가동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