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음주운전' 만류하며 열쇠 안주자 분신한 아내

인사이트불에 탄 소파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술에 취한 30대 여성이 남편이 '음주운전은 안 된다'며 열쇠를 주지 않자 화를 참지 못하고 자신의 몸에 스스로 불을 냈다.


2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19분쯤 강원 강릉시의 한 물류센터에서 김모(36) 씨가 얼굴 등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남편 최모(42) 씨와 함께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김씨는 이날 술을 마신 뒤 물류센터를 찾았다.


이후 김씨가 잔뜩 취한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으려고 하자 남편 최씨는 "음주운전을 하지 말고 대리운전으로 귀가하라"며 자동차 열쇠를 주지 않았다.


이에 화가 난 김씨는 남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석유를 자신의 몸에 뿌리고 불을 냈다.


불은 남편에 의해 바로 꺼졌으나 김씨는 얼굴 등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었다.


현재 경찰은 남편 최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