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은 '1등급'…친일파 농단에 훈장 등급 밀린 유관순 열사

인사이트연합뉴스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인 유관순(1902∼1920) 열사의 독립운동 서훈등급은 '3등급'이다.


1919년 이화학당 재학 중 휴교령이 발령돼 고향인 충남 천안에 내려왔다가 만세운동을 주도하다 붙잡혀 일제의 탄압 끝에 옥사한 유 열사다.


3·1 운동 제98주년을 맞아 기미년(1919년) 그날을 재연하기 위해 '아우내봉화제'(충남 천안)와 '3·1 독립운동 희생선열 추모식'(서울 탑골공원) 등 각종 기념행사가 잇따라 열리고 있지만, 만세운동을 주도한 유 열사 훈격은 건국훈장 독립장에서 변동이 없다.


김구 이승만 안창호 안중근 등 30명이 대한민국장(1등급)이고, 신채호 신돌석 이은찬 등 93명은 대통령장(2등급·93명)으로 분류돼 있다.


유 열사는 이들 인사의 한 등급 밑인 독립장(3등급)에 포함돼 있다. 김덕제, 김도현, 김마리아, 장지연 등 823명 중 한 명에 불과하다.


정부가 1962년 독립유공자의 훈격을 결정한 이후 여러 차례 조정 필요성이 제기돼 왔고, 손인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위인의 공적에 대한 재심의를 통해 훈격 조정을 가능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상훈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지만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유 열사 훈격에 대한 판단이 국민적 인식이나 평가에 비해 턱없이 저평가됐기 때문에 상향 재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최근의 정치·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할 때 실현될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변화가 있다면 2등급 이상이라야 꽃을 보낼 수 있다는 의전 규정 때문에 그동안 대통령 헌화가 없었다가 2015년 9월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탑원리 유관순 열사 추모각 영정 앞에 추모 화환이 놓였을 뿐이다.


당시 유족대표로 참석했던 유 열사의 조카 유제양(80.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씨는 "대통령께서 늦게나마 화환을 보내 고맙게 생각한다"며 "친일파의 농단으로 고모 훈격이 3등급으로 밀렸는데, 아직도 그대로"라며 서운함을 감추지 않았다.


유 씨는 "원래 1등급으로 책정됐다가 이런저런 이유로 3등급으로 내려왔다고 들었다"며 "3·1운동을 주도한 유관순 열사의 훈격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혜훈 기념사업회장도 "더 설명할 필요도 없이 유 열사는 광복의 기초를 놓은 분이고 부모와 형제가 현장에서 순국 또는 투옥됐는데 3등급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재조정할 경우 각종 민원으로 혼선이 빚어질 것이라는 게 국가보훈처 논리지만, 그건 기준에 따라 정리할 일인데 미리 방어막부터 치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앞으로 상훈법 개정을 강력히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 열사의 조카며느리인 김정애(82·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씨도 "유족 입장에서 훈격이 이렇다저렇다 말하기가 쉽지 않아 상훈법 개정 목소리를 내는 데 앞장서지 않았다"며 "보훈처가 시고모님 훈격을 조정할 경우 서훈등급에 불만이 있는 이들을 모두 조정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는 답변을 들은 적이 있어 관망하고 있지만 서운한 것은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