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성범죄'가 자기네 어플 안 쓴 탓이라는 '직방' 광고

인사이트직방 페이스북에 게재된 논란의 광고 (현재는 삭제된 상태) / 직방 페이스북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부동산 중개앱 직방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자취방 범죄'를 광고에 활용해 논란이다.


지난 26일 직방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카드 뉴스' 형식의 광고를 게재했다.


공개된 광고는 한 여성이 사는 자취방에 낯선 남성이 침입해 몰래 살고 있었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이야기 말미 주인공이 휴대폰을 보는 장면이다.


마치 경찰에 신고하거나 혹은 증거 영상을 확보한 듯한 해당 장면에서 뜬금없이 "그러니까 대충 알아볼 게 아니라, 직방으로 방을 구했어야지 X신아!"라는 문구가 등장한 것.


이는 '직방'을 통해 방을 구했다면 이러한 범죄 상황을 겪지 않았을 것이란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다.


인사이트광고 중 논란이 된 장면 (현재는 삭제된 상태) / 직방 페이스북 


해당 광고를 본 누리꾼들은 엄연히 피해자가 존재하는 '범죄'를 상업성 광고에 활용한 것은 옳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뿐만 아니라 '자취방 범죄'의 책임을 피해자에게 돌리는 태도에도 여론의 뭇매가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방을 대충 구한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범죄를 저지른 사람, 이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사회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직방 측은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이야기를 재가공하는 과정에서 화제성·자극성에 치중해 신중하지 못한 결정을 내렸다"며 "이로 인해 2차적 피해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직방은 지난 27일 해당 콘텐츠 관련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으며, 문제가 된 게시물은 삭제 조치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