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이 진짜 왜 맛없었는지 그 이유가 밝혀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유독 학교 급식이 맛없었던 이유는 다 따로 있었다. 대형 식품업체들이 학교 영양사들에게 자사 제품을 구매하도록 유인했기 때문이었다.


업체들은 학교 영양사들이 자사의 제품을 구매할 경우 상품권이나 캐시백 포인트 등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제품 구매를 유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대상과 동원F&B가 학교 영양사들에게 자사제품 구매실적에 따라 상품권과 OK캐시백 포인트 등을 제공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대상과 동원F&B에 대해 각각 시정 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5억 2천만원을 부과했다.


가공식재료는 각 학교별로 매월 입찰을 통해 구매하고 있는데 입찰공고에 포함되는 주문서를 작성하는 역할은 현재 영양사들이 맡고 있다.


제조업체들은 매출증대를 위해 학교의 구매량에 따라 영양사들에게 상품권과 캐시백 포인트를 제공하겠다고 제의했으며 실제 이를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상의 경우 2014년 2월부터 2년 4개월 동안 3,197개교의 영양사들에게 9억 7,174만원 상당의 OK 캐시백 포인트와 백화점 상품권 등을 지급했다.


동원 F&B도 2014년 7월부터 2년간 499개교의 영양사들에게 2,458만원 상당의 스타벅스 상품권과 동원몰 상품권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런 행위는 영양사가 품질과 가격을 기준으로 구매상품을 선택하는 것을 방해한다"며 "곧 건전한 경쟁 질서를 무너뜨리는 불공정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위가 계속될 경우 상품권 등의 비용이 식재료 가격에 전가돼 학교나 학부모, 학생들이 피해를 볼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