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일본 돈 받으라고 강요한 화해치유재단 이사장

인사이트(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우) 김태현 화해치유재단 이사장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입장을 대변해야 할 정부 관료가 오히려 할머니들에게 일본 정부의 돈을 받으라고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5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추진한 이유에 대해 파헤쳤다.


그러면서 화해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난 자리에서 언급한 육성이 담긴 녹취를 확보해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에서 김 이사장은 피해 할머니가 "10억을 준들 청춘이 돌아오겠냐"고 언급하자 "돈을 받은 할머니들이 있다. 할머니들도 말한다. 일본이 이것보다는 더 사과를 안한다. 더 돈을 안 내놓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받을 건 받아야지. 억울하지도 않냐"며 "아무리 끌어봤자 이 사람들 더이상 안 준다"고 계속해서 돈을 받으라는 취지로 할머니들을 설득했다.


또한 녹취록 내용을 보면 돈을 받은 할머니들과 그렇지 않은 할머니들을 교묘하게 나누며 설득에 이용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정신대문제 대책협의회 대표는 "일본 정부가 와서 사죄하고 '받아주세요' 빌어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일본 정부는 뒤에서 계속 다른 말을 하고 한국 정부가 앞장서서 왜 그러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편 '그알' 제작진은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미국, 일본 전문가를 통해 12.28 합의의 실체를 추적하고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보장안전국장이 일본군 '위안부' 합의 뒤에서 움직였던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화해치유재단은 현재 생존 피해자 중 34명의 할머니에게 각 1억 원씩 일본 정부의 출연금을 지급하기로 한 사실 외에 자세한 합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아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