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고향 못가고 학원서 수능 준비한 '재수생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수능에서 한 번의 고배를 마신 재수생들은 설 연휴에도 고향에 내려가지 않은 채 오로지 공부에만 전념했다.


30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노량진 종로학원은 설날임에도 수능 준비에 한창인 재수생들로 북적였다.


오늘(30일)로 수능이 290일 남은 재수생들은 '대학' 합격만을 위해 가족과의 만남도 뒤로한 채 학원에서 온종일 시간을 보냈다.


몇몇 학생은 몰려오는 졸음을 쫓기 위해 바닥에 무릎을 꿇고 공부했다.


또 일부 학생은 잠시 자리를 비우는 시간조차 아까운지 책상 옆에 각종 생활도구를 가져다 놓기도 했다.


끼니도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한 채 오직 목표하는 대학 합격을 위해 연휴도 반납한 재수생들의 모습에 안타까운 탄식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