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소방관·경찰 순직시 후손까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소방관과 경찰에 대한 개선책을 내놓았다.


지난 2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소방학교를 찾은 문재인 전 대표는 소방관과 경찰·군인 등 위험직무 공무원이 순직할 경우 순직 공무원은 물로 그의 후손들까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수고하는 분들이 희생을 당했을 때 국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만약 순직했다면 그 후손들에 대해서도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반 시민이라 해도 물난리 등 재난 상황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 본인이 희생을 치렀다면 국가가 제대로 보상해줘야 한다"며 "과거 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썼던 분들의 후손에게 충분히 보상해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것이 국가의 기본이다. 그래야 국가를 위한 희생이 자랑스러운, 정의로운 일이고 국가의 기본 서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위험직무 공무원들의 심리적, 신체적 손상의 치유 제도 역시 뒷받침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방공무원들은 현장에서 격무에 시달리고, 참혹한 일을 겪게 되는만큼 트라우마가 생기다"며 "적절한 심리 상담이라든지, 치유가 필요한데 국가가 해주지 않는다.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는 제도를 시급히 마련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방공무원들은 연기, 독성 물질을 흡입하기 때문에 암 발생 등이 있을 수 있다"며 "인과관계가 잘 적용되지 않아 공무상의 재해로 보호받지 못할 경우가 많은데 일정 책임은 국가가 지도록 해야한다"고 전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