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중 임신 소식 들은 女학생과 교수의 반응 (영상)

via Josh W /Youtube

 

미국 미시간주 그랜들래피즈 위치한 아퀴나스 대학의 한 강의실에서 황당하고 코믹한 상황이 연출된 몰래 카메라가 공개돼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유튜브 영상에 공유된 화제의 영상은 아퀴나스 대학교(Aquinas College)의 한 강의실에서 실제로 벌어진 사건(?)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영상에 따르면 한 남성 교수는 강의 중에 휴대폰 벨소리가 울릴 경우 '스피커 폰으로 받아야 한다'는 벌칙을 내리고 있다.

 

수업 중에 다른 사람에게 방해를 준 만큼 벌(?)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 여학생의 휴대폰에서 벨소리가 울리고 벌칙으로 스피커 폰으로 전화를 받게 된다. 그런데 내용이 다소 황당하고 당혹스럽다.

 

이 여학생은 '임신상담센터(Pregnancy Resource Center)'에서 전화를 받았는데 "임신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는다.

 

교수는 살짝 당황하지만 축하한다고 말을 전한다. 

 

via Josh W /Youtube

 

그런데 그 뒤에 스피커 폰에서 들리는 음성 내용에 따르면 "아이의 아버지가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말했는데, 센터에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는 반갑지 않은 소식이 뒤를 이어 나온다.

 

교수는 공개적으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여학생에게 바로 사과를 한다. 

 

여기서부터 반전이 나온다. 이 여학생은 "교수님이 그렇게 반응하실 것으로 알고 있었다"면서 "아이의 이름은 '에이프릴 풀(april fool)'이다"고 말한다.

 

참고로 영어 표현으로 4월 1일 만우절(april fool's day)의 거짓말에 속아 넘어가는 사람을 4월의 바보(april fool)이라고 한다. 그랬다. 만우절 이벤트로 교수를 속이는 미션에 성공한 것이다.

 

그저서야 교수와 학생들은 폭소를 떠트리면서 자신이 4월의 바보가 맞다고 인정을 한다. 짧은 영상이지만 대학 교정에서 벌어지는 재치만점의 깜짝 이벤트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