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 '거부'한 이유 예측한 주진우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피부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검찰의 대면조사를 재차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조롱 섞인 디스를 날렸다.


지난 28일 주진우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박 대통령이 출연한 방송 캡처 본 사진을 게재하며 짧은 글을 남겼다.


주진우 기자는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라며 마치 박 대통령이 말하는 듯한 어투로 글을 작성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건도 안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 조사하더니…"라며 박 대통령의 명령(?)에만 복종하는 검찰의 태도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기야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사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 그래도 대통령님, 검사님 법이라는 게 있습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주진우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피부관리 비법'에 대해 "마음을 곱게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이라고 언급하고 있는 박 대통령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진우는 이를 통해 '보톡스 시술' 논란과 '검찰 조사를 받지 않는 박 대통령'을 함께 디스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