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 안되면 세월호 학생처럼 다 빠져 죽는다" 말한 새누리 의원

인사이트

좌측은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이 '개헌'을 '세월호 참사'에 비유하는 어처구니없는 망언을 뱉었다.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는 새누리당 의원 총회가 열렸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탄핵안 처리는 답이 아니다"라는 개회사로 총회가 시작됐다.


당내는 탄핵 추진 찬성과 반대로 당론이 분열하며 싸움이 일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때 이철우 의원이 "탄핵이 가결돼 내년 7월께 대선을 하면 통째로 야당에 갖다 바치자는 얘기와 같다"며 탄핵이 아닌 '개헌'을 주장했다.


이어 "여당 자리를 뺏기면 야당이 (우리를) 샅샅이 파헤칠 거다. 박근혜 정부에서 설쳤던 사람들은 국민 손에 끌려나갈 수 있다"며 "탄핵 대신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 이러고 있으면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로 국민의 지지도가 떨어지고 있는 당의 상황을 세월호 참사 당시 죽음에 내몰렸던 학생들에 비유한 것이다.


이 의원의 발언을 접한 많은 사람들은 "사람이 비유를 할 게 있고 아닌 게 있다", "어이가 없다"며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