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체감온도 ‘급락’…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월요일인 3일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다. 충청 이남 서해안에는 아침까지 가끔 구름이 많겠고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오전 5시 현재 일부 중부내륙, 전북, 경북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경기도 동두천·연천·가평·양주·의정부·파주 등, 강원도 강릉산간·동해산간·태백·평창·철원 등, 충남 공주·청양·계룡, 충북 괴산·제천 등, 전북 진안·무주, 세종, 경북 영양·봉화 등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들 지역의 오전 5시 현재기온은 파주 1.5도, 동두천 4.1도, 철원 0.1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4.8도다. 

 

기상청은 오늘 아침에는 기온이 어제보다 크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오늘 오전까지 서해안과 전남남해안, 강원산간, 제주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전 해상과 남해 먼바다, 제주도 앞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오후에 점차 낮아지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