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버덕’, 드디어 석촌호수에 등장


 ⓒ 송파구청/twitter 

 

'석촌호수 러버덕’

석촌 호수에 1톤 고무 오리 ‘러버덕(Rubber Duck)’이 등장했다.

지난 5일 ‘러버덕 프로젝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서울 석촌 호수에 1톤 고무오리 러버덕이 14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한 달 간 전시될 예정이다.”라고 전해 화제가 됐다. 이후 많은 이들이 기다리던 러버덕이 드디어 모습을 보인 것이다.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 공공미술 작가인 플로렌타인 호프만의 러버덕 프로젝트는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전 세계 16개국을 다녔다.

가는 곳마다 사랑을 받은 러버덕 대만 가오슝에서 5일간 50만 명, 홍콩에서는 한 달간 800만 명의 시민이 몰려 큰 인기를 끌었다. 

석촌 호수에 뜬 러버덕은 가로 26m, 세로 20m, 높이 32m의 크기에 달하며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종착지로 알려졌다.

이와 관해 호프만은 “이 캠페인을 통해 재난과 사고로 실의에 빠진 한국 국민들이 기쁨과 희망을 나누고 상처를 치유하는 ‘힐링’의 기회를 가지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아래의 사진은 SNS 상에 누리꾼들이 실시간으로 올린 러버덕의 모습이다.


ⓒ 송파구청/twitter

ⓒ pmpkin/twitter

ⓒ yho_wo26/youtube

ⓒ kimjongwook/twitter

ⓒ shyeongp/twitter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