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자이로드롭' 사고 직후 기계 결함 은폐 논란

YouTube 'YTN NEWS'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수십 명의 탑승객을 태운 놀이기구가 60m 상공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롯데월드 측이 기계 결함 사실을 이용객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는 등 사고를 무마하려 했다는 정황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YTN은 롯데월드 인기 놀이기구인 '자이로드롭'이 60m 상공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롯데월드 측이 이용객들에게 사고 사실을 감추기에 급급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쯤 탑승객 39명이 타고 있던 자이로드롭이 60m 상공에서 갑자기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YTN


당시 현장 목격한 한 이용객은 "(자이로드롭이) 멈추고 계속 안 내려가더라"며 "잠깐 기계에 이상이 있다고 안전에는 이상이 없으니 가만히 앉아서 대기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롯데월드 측은 정작 이용객들에게 사고 사실을 감추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강풍 때문에 운행이 중지됐다는 엉뚱한 표지판을 세워 놓은 것이다.


기계 결함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롯데월드 관계자는 현장 직원이 임의로 한 일이라는 해명만을 내놓았다.


한편 자이로드롭은 지난 2010년 10월과 2015년 4월에도 상공에서 정지한 적이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