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한쌍인줄 알고 기증했는데…” 확인해보니 수컷



日삿포로시 기증한 대전시에 최근 통보…대전시 "착오 있었다" 해명 

대전시가 4년 전 '암수 한쌍'이라며 일본 삿포로(札幌)시에 기증한 하이에나가 모두 수컷으로 확인돼 머쓱해졌다.

5일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시는 민선 5기 첫해인 2010년 일본 삿포로시와의 자매결연을 기념해 점박이 하이에나 암수 한쌍을 삿포로시 마루야마동물원에 기증했다.

마루야마동물원은 그후 하이에나의 번식을 위해 수차례 노력했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마루야마동물원은 최근 그 원인을 분석, 두 마리 모두 수컷인 것으로 밝혀지자 번식 작업을 포기하고 이 같은 사실을 대전동물원에 통보했다.

마루야마동물원 측은 동물원 홈페이지에도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대전동물원을 운영하는 도시공사는 "점박이 하이에나는 외관상 암수를 구분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특히 새끼 때는 생식기 구분이 더 어려워 돼 착오가 생겼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전시는 당시 삿포로시로부터 다람쥐원숭이 8마리를 기증받아 현재 대전동물원에서 사육 중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