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 맞아 구의원 소유 보신탕집 앞서 '침묵시위'하는 동물단체

인사이트연합뉴스


말복(末伏)인 16일 동물보호 활동가 10여명이 서울 광진구의 한 구의원이 영양탕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폭로하면서 해당 가게 앞에서 개 식용 반대 시위를 벌였다.


'생태복지와 동물복지를 생각하는 사람들'(생동생사)과 동물보호소 '희망의 마법사' 등 소속 활동가들은 이날 오후 1시께 광진구의 한 영양탕집 앞에서 가게 주인인 A 광진구의원에게 보신탕 판매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 15명은 '문화가 아닌 악습! 개고기 NO!', '식용이 아닌 반려동물' 등 글귀와 개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X자가 그려진 마스크를 쓴 채 한 시간 동안 침묵 시위를 벌였다.


개인활동가 이미지씨는 좁은 울타리에 갇힌 개 4마리를 시위에 동반하기도 했다.


이씨는 "전날 경동시장에서 말복 보신탕용으로 팔릴 뻔 한 애들을 사비로 구매했다"면서 "식용견의 안타까운 모습을 보여주고자 데리고 나왔고, 빠른 시일 내에 입양을 시키거나 애견 카페에서 쉬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영양탕집에서는 '우리나라 고유 음식 문화를 즐기러 오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주는 행동이 정당한지 묻고 싶다. 이 시위가 동물보호를 위한 것인지 정치인 공격인지 모르겠다'고 적은 걸개를 바깥에 내걸어 시위에 대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해당 가게를 운영하는 A 구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유기견을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식용으로 파는 개만 사용하는데 현직 구의원이다보니 시위 타깃이 된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좁은 골목에서 집사람 혼자 운영하는 작은 가게인데, 경제가 어려워서 업종도 바꿀 수 없는 마당에 생업에 타격을 받을까봐 걱정"이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시위에 참여한 활동가들은 앞서 오전 11시에는 광진구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 구의원은 서울시의 동물보호 정책에 반하는 가게 운영을 반성하라"면서 "광진구청은 서울시처럼 동물보호과를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직장에 휴가를 내고 왔다는 개인 활동가 이리나(30)씨는 "개는 식용과 애완 구분 없이 똑같이 사람과 정서를 교감하는 동물"이라면서 "우리나라도 세계적 추세에 맞춰 개 식용을 그만 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