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마네현 극비문서에 '다케시마' 아닌 '독도'라 적혀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1953년 일본 시마네현이 작성한 독도 관련 문서에서 일본이 주장하는 명칭 '다케시마'가 아닌 '독도'라고 쓰여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국내 한 학자가 발견한 이 문서는 그동안 독도를 자신의 영토라고 주장해왔던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하는 증거 자료여서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5일 KBS 뉴스9는 국내 일본 시마네현 자료관에서 일본식 명칭인 '다케시마(죽도)'가 아닌 한국 발음 '독도'라고 적힌 극비 문서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1TV '뉴스9'


일본 시마네현이 작성한 극비 문서에 따르면 일본 패전 직후인 1945년 11월 시마네현이 일본 해군으로부터 독도를 인계 받았을 때 '독도'라고 유일한 공문서에 적혀 있었다.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은 "일본 해군사령부가 인수를 받아 해방되고 시마네현에 독도를 넘겨줄 때 단가도 매겨놓고 '독도'라고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당시 일본 정부가 작성한 국유재산 문서에서도 비슷한 정황이 확인됐다. '죽도 어업의 변천'이라는 제목의 해당 문서에서도 '독도'라는 한국 발음 표기로 쓰여 있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1TV '뉴스9'


하지만 미국의 군정이 끝나자 일본 정부는 곧바로 태도를 바꿔 공문서에 '독도' 표기 부분을 알 수 없도록 새까맣게 색칠해놓았다.


호사카유지 세종대 독도종합연구소장은 "1945년 일본이 패전한 다음에 사실 독도는 원래부터 뺏은 땅이기 때문에 한국 것으로 예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도가 한국 것으로 다시 복귀되는 것이 아니라 일본 영토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는지 독도 이름을 다시 지우기 시작했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한 일본 시마네현 조차 공문서에 '독도'라고 표기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일본 정부의 주장이 얼마나 터무니 없는지 드러나게 됐다.


인사이트KBS 1TV '뉴스9'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