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드디어 '피리 불었다'...첫 필드골 넣은 린가드, 시그니처 세리머니에 '예의'까지 장착 (영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에 2-1 역전승을 거둔 가운데, 린가드가 특유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피리 세리머니 약속 지킨 린가드


인사이트YouTube 'FC SEOUL'


린가드가 '피리 세리머니' 약속을 지켰다. 린가드의 활약과 함께 FC서울의 분위기도 살아나는 중이다. 


지난 10일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강원FC전 페널티킥 득점을 하면서 K리그에서 첫 골을 기록한 린가드는 피리 세리머니를 하지 않아 팬들이 아쉬워했다. 당시 린가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다음에 골을 넣으며 피리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약속을 지켰다. 


서울은 전반에 터진 음라파의 골로 0-1로 끌려가다가 조영욱의 동점골로 흐름을 되찾았다. 후반 20분에는 강상우가 올린 크로스를 린가드가 헤더 득점으로 연결해 역전에 성공했다. 


인사이트YouTube 'FC SEOUL'


린가드는 K리그1에서의 첫 필드골을 자축이라도 하듯 전매특허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린가드가 피리를 불자 FC 서울 팬들은 더욱 큰 함성으로 환호했다. 피리 부는 사나이 세리머니 직후 허리를 숙여 인사한 린가드는 이제 한국 문화에 완전히 적응한 모습이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린가드는 "제주 유나이티드전 패배 이후 다시 경기를 한다는 게 쉬운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제주전도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이어 "오늘 경기 들어가기 전에도 쉬운 실수 하지 말자고 이야기한다. 우리 팀은 큰 실수를 통해 실점하지만 않으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즌 초반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는데, 몇 달 전과 지금을 비교하면 다른 팀이라고 생각한다. 팀적으로 단단해졌다고 생각한다. 홈이든 원정이든 선수들이 어떤 축구를 해야 하는지 인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론 시즌 초반과 비교했을 때 강한 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총평했다. 


인사이트YouTube 'FC SEOUL'


주장 완장을 단 뒤, 경기력이 더 좋아졌다는 말엔 "경기력에선 크게 관련이 없다고 생각하고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선수들이 나를 바라본다고 느낀다. 예전에도 말했지만, 비록 내가 주장 완장을 차지만 저희 모두 리더로서 경기하고 있다. 그 점이 우리 팀이 강해지는 원동력이다. 제대로 팀, 제대로 가족이 됐다고 생각하고, 팀을 위해 이기고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시즌 초반 부진 털어낸 린가드, FC서울 분위기도 상승세


올 시즌을 앞두고 서울 유니폼을 입은 린가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명문 구단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200경기 넘게 소화했으며 잉글랜드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세계적인 스타다. K리그에 진입한 외국인 선수 중 이름값과 경력으로는 역대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개막 3경기 연속 출전하고서 무릎 부상으로 두 달 동안 전열에서 이탈하는 등 초반 경기력은 기대에 못 미쳤다. 


인사이트Instagram 'fcseoul'


린가드는 5월 19일 대구FC와의 13라운드 경기를 통해 복귀한 뒤, K리그 적응 속도를 높였다. 지난달부터는 기성용의 부상으로 임시 주장 완장을 차며 리더 역할을 맡았다. 


지난달 26일 강원FC와의 19라운드에서 페널티킥으로 K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직전 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패하며 리그 3연승을 멈췄던 서울은 반등에 성공하며 승점 30으로 6위에 올랐다. 대전은 승점 19에서 더하지 못하며 최하위로 밀렸다. 


YouTube 'FC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