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한국 축구 위해 나를 버렸다" 대표팀 감독 수락 심경 전한 홍명보 감독...박주호 폭로에는 '이런 입장' 밝혀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대표팀 감독직 수락 배경과 박주호의 폭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강유정 기자
입력 2024.07.11 08:51

홍명보 울산 HD 감독, 대표팀 감독직 수락 배경에 대해 처음으로 입 열어


인사이트홍명보 감독 / 뉴스1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락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오후 7시 30분 홍 감독은 이날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대표팀 감독 내정 뒤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큰 어려운 시기가 2014년 월드컵이 끝난 뒤였다. 그때 굉장히 힘든 상황이었다. 솔직한 심정으로 (대표팀)에 가고 싶지 않았다. 그다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알아서 가고 싶지 않았다"며 "2월부터 내 이름이 내 의도와 관계없이 전강위, 축구협회, 언론에 나오는데 정말 괴로웠다. 무언가 난도질당하는 느낌이었고, 굉장히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7월 5일 이임생 위원장이 집 앞에 찾아왔다. 2~3시간 기다린 위원장을 뿌리치지 못했다. 그때 처음으로 이 위원장을 만났다. 내게 'MIK(Made in Korea)' 기술 철학을 얘기했다. 내가 예전에 행정을 하면서 그 일에 관심이 많았다. 나 역시 협회 전무이사 시절부터 이를 추진했는데, 결과적으로 이루지 못했다. 행정적으로는 한계가 있는 부분이 있다. 이런 일을 가장 잘 실행할 수 있는 것이 국가대표 A대표팀 감독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홍 감독은 "(이임생 위원장을 만나고) 밤새도록 고민했다. 솔직히 두려웠다. 한 번 실패했던 그 과정과 그 후 일을 생각하면 끔찍한 일이지만 다시 한번 도전해 보고 싶다는 강한 승부욕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팀을 정말로 새롭게 만들어서 정말 강한 팀으로 만들어서 도전해 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라며 감독직을 수락하기로 한 결정적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잠을 못 자면서 생각한 것은, 나는 나를 버렸다. 이제 나는 없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우리 팬들에게 (대표팀으로) 가지 않는다고 말한 마음을 바꾼 이유다"라며 의지를 보였다.


홍명보 감독, 박주호 폭로에 "포용해서 더 나은 축구를 위해 발전해 나갔으면"


인사이트YouTube '캡틴 파추호 Captain PaChuHO'


홍 감독은 박주호의 폭로에 대해서는 "영상도 봤고, 내용도 확인했다"며 "개인적인 생각은 박주호 위원이 자기가 가진 커넥션을 통해 굉장히 전강위 활동을 열심히 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물론 그 안에서 어려움도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도 할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일들이 축구계에 계속 일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각자의 의견이 존중받으면서 우리가 하나로 돼서 어떤 목표로 갈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박주호 위원의 말이 불편하게 들릴 사람도 있지만, 이제는 포용해서 더 나은 축구를 위해 발전해 나갔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울산 팬들에게 재차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10년 만에 대표팀으로 돌아온 홍명보 감독의 두 번째 데뷔전은 오는 9월 5일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1차전인 팔레스타인전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