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자율주행모드'만 켠채로 고속도로서 '쿨쿨' 낮잠 때리는 간큰 싼타페 차주 (영상)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모드'를 켜둔 채 잠을 자고 있는 한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모드'를 켜둔 채 잠을 자고 있는 한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한문철 변호사의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모드로 두고 잠이 오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28인승 버스를 운전하고 있던 제보자 A씨는 "여수행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모드를 켠 채 잠을 자고 있던 운전자를 발견했다"며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문제의 신형 싼타페 차량은 느린 속도로 고속도로 1차선에서 주행을 이어가고 있었다.


YouTube '한문철 TV'


이에 A씨가 여러 차례 클랙슨을 울렸지만, 해당 차량은 차선의 변경 없이 1차선 저속 주행을 이어갔다.


미동도 없는 차량에 이상함을 느낀 A씨는 곧바로 2차선으로 추월해 문제의 차량을 자세히 살펴봤다.


A씨는 "살펴보니 주무시고 있더라. 그것도 고속도로 1차선에서"라며 "깨우려고 클랙슨을 계속 울렸는데 끝까지 반응이 없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한참 동안 문제의 차량을 쫓던 A씨는 문득 '자율주행모드'가 생각났다며 해당 차량의 앞으로 차량을 옮겨 차선을 변경시키거나 차를 세우려는 기지를 발휘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A씨는 "앞에 가서 속도를 줄이니 차선을 바꾸더라"며 "그렇게 바꾸다 보니 마침 휴게소 입구까지 오게 됐다. '버스가 받히더라도 저 차를 세워야겠다'고 생각해 점점 속도를 줄이는데 문제의 차량이 오른쪽으로 점점 기울다가 연석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A씨의 번뜩이는 대처 덕분에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었다.


이를 본 한문철 변호사는 "아직 완전 자율주행은 안 된다. 정말 큰일 날 뻔한 상황이었다"며 "(A씨가) 한 사람의 생명을 살렸다"며 안심했다.


YouTube '한문철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