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카페에 취직한지 3개월 된 장애인 근로자, 학생들 위해 '장학금' 기부했다

서울 서대문구 '카페 폭포'에서 일하는 장애인 근로자 최요한 씨가 최근 구에 30만 원을 기부했다.

인사이트서대문구 카페 폭포에 근무하며 급여의 일부를 장학금으로 기부한 최요한 씨 / 서대문구청 제공


서울 서대문구는 '카페 폭포'에서 일하는 장애인 근로자 최요한 씨(29)가 최근 구에 30만 원을 기부했다고 7일 밝혔다.


최 씨는 '서울시 장애 유형 맞춤형 특화 일자리 사업'을 통해 올해 3월부터 서대문 카페 폭포에서 근무하고 있다.


모친과 함께 구청을 방문한 최요한 씨는 '학생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란 문구가 적힌 봉투를 내밀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 씨는 수익금을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지급하는 '카페 폭포'의 취지에 공감해 기부에 참여하고 싶었다는 뜻을 전했다.


서대문구가 직접 운영하는 '카페 폭포'는 지난해 4월 개장한 이래 지역 명소이자 전 세계인이 찾는 글로벌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특히 이곳 수익금은 장학금으로 사용된다. 지난달 4일에는 제1회 카페 폭포 행복 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60명에게 총 1억 원을 지급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년 장애인과 자립 준비 청년 등을 앞서 고용하며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 예술가 초청 공연 및 전시도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선한 영향력을 전해 주시는 최요한 씨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카페 폭포'가 청년들에게 다양한 기회의 장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이설 기자 · sseo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