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10점차 앞서는데 한화 투수가 '삼진 세리머니' 하자 경기 후 "야, 너 이리와봐" 소리친 황재균 (영상)

한화이글스와 KT위즈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인사이트MBC SPORTS+


한화이글스와 KT위즈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정확하게는 한화가 10점차 승리를 결정지은 뒤 벌어졌다.


벤치클리어링은 KT 장성우와 황재균의 분노로 인해 발생했는데, 팬들은 이 두 선수에게 "이해할 수 없다"라고 반응하고 있다.


지난 5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KT위즈 vs 한화이글스' 경기는 한화의 12대2 대승으로 끝났다.


인사이트MBC SPORTS+


이 결과를 두고 승복하지 않은 이는 없었는데, KT 황재균과 장성우는 한화 투구 박상원의 행동에 분노하며 벤치클리어링을 일으켰다.


앞서 한화 포수 최재훈은 5회와 7회 연속으로 몸에 맞는 공을 당했다. 타자 당사자는 분노할 수밖에 없는 일이었지만, 신임 김경문 감독을 생각해 참았다.


그럼에도 감정의 골은 생겼던 듯하다. 8회말 나선 한화 투수 박상원은 김상수와 로하스를 삼진 처리한 뒤 격하게 세리머니를 했다.


MBC SPORTS+


MBC SPORTS+


10점차에서는 세리머니 및 도루를 하지 않는다는 불문율을 깬 과격한 세리머니였다. 이때 경기를 보던 시청자들의 의견은 엇갈렸지만 대체로 "그래도 시대가 변했다", "이런 재미가 필요하다"는 쪽이 우세했다.


하지만 '대선배' 황재균의 생각은 달랐던 듯하다. 황재균은 경기가 끝난 뒤 박상원을 지목하며 "야 너 이리 와봐"라고 소리쳤다. 이날 황재균은 2회 수비 때 실책 뒤 교체됐었다.


MBC SPORTS+


황재균이 분노하자 장성우도 박상원을 향해 달려들었다. 장성우는 이미 박상원의 세리머니 때 분노를 표했고, 류현진에게 대신 사과도 받았다.


황재균과 장성우는 동료들이 말리는 가운데서도 박상원을 향해 달려들었다. 박상원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MBC SPORTS+


MBC SPORTS+


팬들 앞에서 벌어진 벤치클리어링은 약 3분간 이어졌다. 결국 김경문 감독은 KT 이강철 감독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고, 사태는 일단락됐다.


이 같은 사건에 대해 팬들은 "시대가 바뀌었다는 걸 선수들은 알아야 한다", "농구에 가비지 타임이 있다고 하지만, 그건 물리적 시간이 역전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있는 거지 '아웃'만 안 당하면 계속 공격할 수 있는 야구에 그런 게 어딨냐", "팬들이 선수들 '좋은 게 좋은 거' 이런 거 보려고 돈 쓰고 시간 쓰고 먼 거리 이동하는 줄 아냐", "박상원 최근 부진하다가 퍼포먼스 좋으니 세리머니 했으면 이해 좀 해줘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MBC SPORTS+


다만 소수 야구 팬들은 "불문율 모르면 야구하지 말아라", "선배 존중 좀 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