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용의자는 120명"...군대서 '밀양 집단성폭행' 가해자 만났다는 누리꾼이 전한 소식

한 누리꾼이 군대에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가해자를 만났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전준강 기자
입력 2024.06.05 17:17

뉴스1뉴스1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다시금 조명되면서 가해자들을 제대로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한 유튜버를 통해 가해자들의 신원이 확산되는 가운데, 한 인기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해자 중 1명과 대화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후기글이 올라왔다.


최근 '에펨코리아'에 올라온 댓글이었는데 충격적인 주장이 담겨 있었다.


댓글을 쓴 A씨는 "군대 있을 때 주동자 말고 다른 가해자를 만났다"라며 "무용담 썰을 풀듯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니더라"라고 말했다.


YouTube '나락보관소'YouTube '나락보관소'


이어 "44명이 아니고 김해 창원 울산 밀양 등에서 110명인가 120명인가 되는데, 돈 있는 애들 빠지고 죄가 적어 보이는 애들 빼고 추리고 추려서 44명이라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 무리가 아니고 밀양에서 밀양 무리가, 창원에서는 창원 무리가, 울산에서는 울산 무리가 부르는 등 여러 집단이 돌아가며 불렀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A씨는 군대에서 만난 가해자가 시시콜콜한 이야기까지 모두 하는 통에 알고 싶지 않았던 이야기까지 알게 됐다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다만 그는 별다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정말로 가해자를 만났고, 가해자가 여러 이야기를 했는지 확인할 길은 없다.


하지만 시민들은 "뻔뻔하게 살아가는 가해자들을 보면 그 가해자 역시 그럴 법하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끼리끼리 지내다 보니 자신이 크나큰 죄악을 저질렀다는 걸 알지 못해 마구 떠들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한편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벌어졌다. 남학생이 44명이 1년간 여중생 1명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일부만 기소했고, 나머지는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기소된 10명 역시 이듬해 소년부로 송치됐지만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는데 그쳤다.


44명 중 단 한 명도 처벌을 받지 않아 전과 기록이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 '한공주'가 제작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