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저질' 제품 팔다가 불만 폭주...결국 이용자수 줄고 있는 중국 '알리·테무'

최근 아동·생활용품 등에서 유해 물질이 검출되면서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 앱 신규 설치 건수가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4.06.04 15:33

알리 익스프레스 홈페이지알리 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의 인기가 급감하고 있다. 최근 아동·생활용품 등에서 유해 물질이 검출되면서 앱 신규 설치 건수가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이용자 수도 감소세다.


4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알리·테무의 앱 신규 설치 건수는 각각 52만 6205건, 171만 524건으로 집계됐다. 


두 앱의 신규 설치 건수는 총 223만 6729건으로 4월 298만 1043건에 비해 25.0%(74만 4314건) 감소했다. 지난해 10월(222만 2318건) 이후 7개월 만에 최저치다. 


totallythebombtotallythebomb


알리·테무 신규 설치 건수는 지난 2월 274만 1798건에서 3월 408만 5382건으로 급증했다가 4월부터 두 달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알리 앱 신규 설치는 17만 4494건, 테무는 56만 9820건 줄었다. 


테무의 경우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7개월 동안 모바일 앱 설치 건수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지만 5월에는 중국의 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라이트'(212만 7799건)가 1위를 차지했다. 


앱 사용자 또한 줄어들었다. 지난달 알리의 모바일 앱 총사용자 수는 668만 7136명에서 630만 9622명으로 5.6% 감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같은 기간 테무 역시 693만 1837명에서 648만 1335명으로 6.5% 줄었다. 


알리와 테무의 성장세가 동시에 꺾인 것은 중국 플랫폼에서 판매되는 제품에서 유해 물질이 지속 검출된 것에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 


알리와 테무가 '최저가'를 내세웠지만 품질을 우선시하는 국내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불안감이 커진 것으로 해석된다.